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영상]치킨집 점주들 "반값치킨에도 남는다?…어디서 약을 파나"

홈플러스 "6990원 '당당치킨' 마진 남는다" 주장에

"어디서 약을 파나" VS "프랜차이즈 비용이 비싼 것" 갑론을박

'당당치킨'을 개발한 한상인 홈플러스 메뉴개발총괄은 "6990원에 팔아도 남는다"고 말해 화제를 모았다. 유튜브 캡처




홈플러스에서 6990원에 판매하는 ‘당당치킨’을 두고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뜨겁다.

홈플러스 관계자가 해당 가격에 팔아도 남는다고 밝히자, 치킨 프랜차이즈 점주들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반발하면서다.

10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당치킨 마진 남는다는 말에 화가 많이 나신 치킨집 사장님’이라는 제목의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앞서 한상인 홈플러스 메뉴개발총괄은 유튜브 채널 ‘모지’와의 인터뷰에서 “(치킨을 팔아도) 안 남는다는 말이 이해가 안 된다”며 “6990원에 팔아도 남는다”고 밝혔다.

한 총괄은 “저희는 재료를 대량구매 한다”며 “매장에서 직접 튀기고, 포장해서 고객에게 드리고 있다”고 했다.

이어 “박리다매이긴 하지만 손해 보면서 장사하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에 프랜차이즈 치킨집 점주로 보이는 글쓴이 A씨는 “6990원이 남는다고? 어디서 약을 팔고 XX이야”라며 “내가 토요일 받은 생닭이 마리당 4500원이고 지난주 받은 식용유 한 통이 6만7000원”이라며 분노했다.



이어 “거래명세서 그대로 사진 찍어서 올릴 수 있으니까 너도 그럼 명세서 한번 제대로 까보라”며 “누구한텐 목숨이 걸린 생업이니 제발 정의로운 척하지 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10일 '당당치킨 마진 남는단 말에 화가 많이 나신 치킨집 사장님'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자영업자들이 많이 활동하는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에서도 “육계 시세가 ㎏당 3900원이다. 반죽, 기름, 가스비, 전기세, 포장비, 염지 비용에 부가세 빼면 300원 정도 남나 보다”, “100원 남아도 남는다고 말은 할 수 있다” 등 6990원이란 가격은 비현실적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일부 사람들은 당당치킨이 다른 상품 구매를 이끌어내는 ‘미끼 상품’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마트에서 저 치킨만 사 가는 사람 거의 없을 거다”라며 “1~2만 원 더 지출하면 마트는 무조건 남는 장사”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기업들이 소상공인과 경쟁하는 마인드는 바뀌어야 한다. 상도가 없어도 너무 없다”고 지적했다.

반면 “프랜차이즈와 유통 구조 자체가 다르다”, “하루 30마리만 한정 판매하니 버리는 것 없고, 배달비도 안 내도 되니 남을 수 있다”며 홈플러스 측의 발언을 옹호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대형마트 식품 코너에서 일하다가 프랜차이즈 치킨집을 시작했다는 점주는 “닭고기 들어오는 가격부터 두 배 정도 차이가 난다”며 “프랜차이즈 해보니 재료비가 엄청나다. 월급쟁이 때가 낫다”고 전했다.

프랜차이즈 본사의 과도한 이익 창출 때문에 치킨값이 비싸다는 의견도 많았다. 프랜차이즈 구조는 닭과 양념, 기름, 박스, 치킨무 등을 원가 이상의 가격으로 사도록 되어 있기 때문이다. 한 누리꾼은 “프랜차이즈 치킨 1위 업체 작년 영업이익률이 32%던데, 웬만한 자영업자 마진율도 30%는 안 나온다”며 “지금 치킨 가격이 완전 거품이라는 소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프랜차이즈 하는 사장님들은 본사가 가져가는 몫에서 뺏어올 생각을 해야지, 소비자한테 돈을 더 받으려고 해서 치킨 가격 올라가면 저런 대형마트만 인기 끌 것”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