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폭우에 빈집 벽 무너져…인천서 이재민 40여명 발생





인천소방본부 대원들이 미추홀구 용현동일대 집중호우로 물에 잠긴 차량을 안전지대로 대피시키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소방본부


하루에 240㎜ 넘는 폭우가 쏟아진 인천에서 빈집 벽이 무너져 주민들이 대피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9일 인천시와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119에 신고된 호우 피해는 모두 336건이며, 10개 군·구에도 277건이 접수됐다. 이 중 전날 오후 6시부터 밤사이에 추가된 신고 건수는 모두 254건이다.

지역별로는 부평구 122건, 중구 40건, 미추홀구 30건, 동구·남동구 20건, 연수구 19건, 서구 18건, 계양구 6건, 옹진군 2건 순이다.

밤사이 내린 비로 전날 오후 9시 20분께부터 남동구 장수사거리 인근 차량 통행이 통제됐으며, 남동공단 입구 삼거리도 오후 9시 30분부터 통제됐다가 해제됐다.

오후 11시께에는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 내리의 한 도로가 침수돼 소방당국이 배수 지원에 나섰으며, 같은 시각 서구 가좌동에서도 빌라가 침수돼 119 구조대가 배수 작업을 벌였다.

동구 송현동에서는 전날 폭우로 빈집 벽면이 무너지면서 앞에 있던 건물 출입구를 막았다. 이 사고로 해당 건물에 사는 3가구 5명이 인근 숙박업소나 친척집으로 피했다. 같은 동에서는 전날 오후 4시께 한 상가 건물 1층이 침수돼 5명이 고립됐다가 소방당국에 구조되기도 했다.



중구 운남동에서는 옹벽이 붕괴될 위험이 있어 인근 주택의 주민 12가구 34명이 인근 숙박업소 등지로 대피했다. 거동이 불편한 나머지 주민 5명은 집에 머무르고 있다.

이 옹벽은 이번 폭우 이전에 1차례 무너져 2차 붕괴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계양구 계산동에서도 건물 지하가 침수돼 일가족 4명이 숙박업소로 대피했으며, 미추홀구 용현동에서는 상가 1층이 물에 잠겨 내부에 있던 4명이 구조됐다.

인천시는 수해로 숙박업소에 대피한 주민 41명에게 숙박비와 식비 등 재난구호기금을 지원하고 이날 출근 시각을 오전 11시로 조정했다.

호우경보가 내려진 인천은 전날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부평구 271.5㎜, 중구 전동 223.1㎜, 연수 187.5㎜ 등의 비가 내렸다.

특히 섬 지역인 옹진군에는 이날 오전 0시부터 8시 10분까지 목덕도 185.5㎜, 영흥도 125㎜, 덕적도 106.5㎜, 자월도 95.5㎜의 폭우가 쏟아졌다.

인천시 관계자는 "옹벽이 붕괴되는 등 피해가 큰 지역은 현장 점검을 하는 한편 수시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