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한국 조선업계, 3년 만에 중국에 1위 자리 뺏길듯···고수익 선박 수주는 휩쓸어

컨테이너선 발주 증가로 중국 조선업계 수혜

중국 올 1∼11월 수주 점유율 48.7%로 1위

LNG·LPG선 고수익 선종은 한국 압도적 1위

한국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운반선이 항해하고 있다./사진 제공=한국조선해양




한국 조선이 중국에 1위 자리를 내줄 전망이다. 중국이 강세를 보이는 컨테이너선 발주가 늘어나며 전체 수주량에서 중국이 앞서게 된 것이다. 다만 수익성이 높은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는 한국이 앞섰다.

5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11월 전 세계 누적 선박 발주량은 4,498만 8,224CGT(표준선 환산톤수)로 집계됐다. 중국은 이 중 2,191만 8,790CGT를 거머쥐며 점유율 48.7%로 수주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이 1,695만 7,415CGT(37.7%)로 그 뒤를 이었다. 중국이 한국을 500만 CGT로 앞서며 올해 수주 1위는 중국이 가져갈 가능성이 크다.



한국은 2018년 이후 3년 연속 전 세계 수주 1위 자리를 지켰다. 중국은 해상운임 급등에 따라 발주가 작년 대비 10배 이상 급증한 컨테이너선 수주를 싹쓸이하면서 한국을 추월할 수 있었다. 중국은 올해 1∼11월 컨테이너선 발주량 1,910만 3,190CGT의 59%인 1,126만 3,944CGT를 수주했다. 그러나 한국은 이의 절반이 조금 넘는 659만 6,281CGT(34.5%)를 수주해 전체 수주량에서 뒤질 수밖에 없었다는 분석이다. 컨테이너선은 초대형 규모나 친환경 연료 추진선을 제외하고는 건조가 어렵지 않다. 기술력이 낮은 중국이 주력하고 있는 선종이다. 수익성도 낮다.

그러나 한국은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이나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에선 압도적 점유율을 보였다. LNG 운반선은 같은 기간 전세계에서 592만 3,793CGT가 발주됐는데 한국은 91.0%인 538만 8,722CGT를 수주했다. 중국의 수주는 53만 5,071CGT(9.0%)에 그쳤다. LNG선은 LNG가 기체로 소실되는 양을 최소한으로 해야 하기 때문에 높은 기술력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선종 중에서 가장 가격이 비싸다. 최근 친환경 이중연료 추진선으로 대부분 발주되는 LPG 운반선도 한국의 수주 점유율은 70.4%에 달했다. 중국의 수주율은 18.3%였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올해 ‘빅사이클’을 맞아 발주가 많이 증가했고, 도크(건조공간)가 제한된 상황에서 국내 업체들은 고수익선종을 중심으로 선별 수주를 했다”면서 “2∼3년치 수주잔고를 채운 상황에서 양적 수주량에 연연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김언수 장편소설 '뜨거운 피' 여주인공 인숙의 말입니다. 남 탓, 조건 탓하며 현실과 타협하는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으려 오늘도 저항 중입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