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Car&Fun] 최고의 심장·최적의 연비···마세라티 첫 하이브리드 '뉴 기블리'

4기통 가솔린·48V 시스템

기존 V6 모델과 유사 성능


마세라티가 전동화 전환의 첫 걸음으로 내놓은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가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달 28일 판매에 들어간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기존 마세라티 라인업의 유려한 익스테리어와 특유의 퍼포먼스를 유지하면서 연비 효율성까지 갖췄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2.0리터 엔진, 4기통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에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더해 최고출력 330마력, 최대토크 45.9kg.m를 발휘한다. 최고 속도는 시속 255km이며, 제로백은 5.7초에 불과하다. 기존 ‘기블리’의 V6 가솔린·디젤 모델과 유사한 성능을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통해 자연스럽게 구현해낸 것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이지만 고성능카 마니아들이 열광하는 배기음도 놓치지 않았다. 스포츠 모드에서 엔진이 최고 RPM에 도달했을 때, 추가적인 부스트를 제공해 운전의 재미를 더해 준다. 노멀 모드에서는 연료 소모와 성능 사이의 균형을 맞추며 운전자에게 안정적인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

외관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테일램프에 장착된 부메랑 모양의 발광다이오드(LED) 클러스터다. 가장자리는 블랙, 중앙에는 레드, 하단 섹션은 투명하게 구성해 모터스포츠의 역사와 함께 한 마세라티 특유의 디자인을 살렸다.

인테리어는 비행기 조종석에서 영감을 받은 독창적인 대시보드 디자인이 유지됐다. 센터 콘솔에는 직관적인 기어 시프트 레버와 드라이빙 모드 버튼, 주조 알루미늄으로 구성된 오디오 볼륨키 등이 배치됐고 곳곳에 블루 악센트를 추가해 미래 지향적인 분위기를 살렸다.

마세라티의 특징 중 하나는 고품질의 오디오 시스템이다. 8개의 스피커를 갖춘 하만카돈의280W 시스템이 기본 장착되며, 옵션으로 하만카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바워스 앤 윌킨스 프리미엄 서라운드 시스템을 선택할 수 있다.



이 밖에 차량을 차선 중앙으로 유지시켜주는 능동형 드라이빙 어시스트(ADA), 차선변경시 사각지대를 모니터링해주는 능동형 사각지대 어시스트(ABSA), 긴급 상황시 제동을 걸어주는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AEB) 등 첨단 운전 보조장치도 대거 탑재됐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사진 제공=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사진 제공=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사진 제공=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사진 제공=마세라티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