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믿기 어려워" 혹등고래 입속에 들어갔다는 美어부 논란

한 의사 "어부 주장대로라면 압력장애 발생했어야"

/트위터 캡처




미국 어부가 혹등고래 입속에 빨려 들어갔다가 기적적으로 목숨을 졌다고 주장한 가운데 “믿기 어려운 이야기”라는 의문이 제기됐다.

뉴욕포스트는 13일(현지시간) 매사추세츠주(州) 케이프 코드에서 바닷가재를 잡기 위해 잠수했다가 혹등고래에 입속에 빨려 들어가는 사고를 당했다는 마이클 패커드(56)의 주장에 전문가들이 납득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패커드는 수심 10여m 지점에서 혹등고래가 자신을 삼켰다고 했다. 고래는 20∼40초 이후 갑자기 수면 위로 올라와 패커드를 허공으로 뱉어냈다. 패커드는 케이프 코드 병원에 입원했지만 타박상 외에는 몸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돼 몇 시간 만에 퇴원했다.



이에 대해 이 병원의 한 의사는 "수심 10여m 지점에서 20∼40초가량 머문 뒤 갑자기 솟구쳐 나왔다는데도 압력장애 증상을 발견할 수 없었다고 한다"며 의구심을 보였다. 압력장애는 급격한 기압이나 수압의 변화로 고막 파열 등의 증상이 발생하는 것이다.

이 지역에서 44년간 바닷가재를 잡은 한 어부도 "고래를 아는 사람이라면 믿기 어려운 이야기"라고 갸우뚱했다. 혹등고래는 무게가 40t까지 나갈 정도로 성장하지만 먹이를 삼킬 때는 입 부분에 난 수염 판이 거름망 역할을 한다.

한편 패커드는 20년 전 비행기 추락사고에서 생존했던 인물로 확인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패커드는 지난 2001년 경비행기를 타고 가다 코스타리카에 추락해 승객 3명이 숨졌지만 패커드를 비롯한 나머지 5명은 밀림에서 사고 이틀만에 구조됐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