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IT업계, 연봉 전쟁 이어 채용 전쟁 막올라

라인, 크래프톤, 카카오 등 잇따라 채용 공고 게시해

신입·경력, 개발·비개발 가리지 않고 '인재 급구'

엔씨는 대학생 대상 AI 프로그램 운영, 인턴 기회도 제공


연봉 인상 경쟁을 벌였던 IT업계가 채용 경쟁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네이버가 매달 초 경력직을 정기 채용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라인은 ‘365일 경력직 채용’을 꺼내들고 인재 영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게임업계에선 넥슨이 세자릿수 신입·경력 채용 소식을 알린 데 이어, 크래프톤도 올해 700명 가량을 대거 채용하겠다 밝히며 인재 영입전에 불이 붙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15일 라인, 크래프톤, 카카오 등 주요 IT 업체들이 잇따라 채용 공고를 게시했다. 라인은 개발·비개발 직군 모두에서 세자릿수 채용에 나선다. 라인은 경력의 경우 365일 상시 채용을 선언했다. 필요한 인재가 있다면 언제라도 영입하겠다는 자세다. 신입 채용에서는 채용연계형 인턴과 연 2회 신입 공채를 진행한다.

개발자 연봉을 일괄 2,000만 원 인상하며 화제를 모은 크래프톤도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700명 내외의 신입·경력 직원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경력직 채용은 수시로 진행하고, 신입사원 모집은 오는 26일부터다. 모집 분야는 전 부문이다. PD 입사자들에겐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가 멘토링하는 PD 양성 프로그램을 이수할 기회도 제공한다.

인공지능(AI) 개발 인력도 대거 채용할 계획이다. AI를 활용한 게임 캐릭터 및 가상 인플루언서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



카카오는 채용연계형 인턴을 뽑는다. 개발(테크), 비개발(서비스·비즈) 직군을 합쳐 총 세 자릿수의 인턴을 선발한다. 모집 기간은 오는 5월 3일까지다. 서비스·비즈 직군은 기획·마케팅·일러스트레이션 등 세부 직무를 구분하지 않고 모집해 인턴십 기간 중 최고경영자(CEO) 직속 서비스·비즈 특별 전담 태스크포스(TF)에 발령한다. 다양한 업무를 경험하도록 한 후 종합적인 능력을 판단해 정규직 채용 시 부서 배치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직 졸업하지 않은 학생들을 떡잎부터 키우려는 시도도 보인다. 엔씨소프트(NC)는 올해 네 돌을 맞이한 대학생 대상 AI 연구 프로그램 ‘엔씨 펠로우십’을 통해 미래 AI 인재를 육성한다. 학생들은 엔씨 AI 연구진과 미래 게임과 메타버스에 활용할 차세대 AI 기술을 배우게 된다.

/정다은 기자 downrigh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