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애플 '아이폰12' 두 달 성적, 1년 판매한 삼성 앞질렀다

지난해 5G스마트폰 점유율 화웨이-애플-삼성 순

시장조사업체 분석…올해는 애플 5G 스마트폰 1위 전망

애플의 신형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사진제공=애플




지난해 5세대(5G) 스마트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애플의 아이폰이 점유율 부분에서 삼성전자(005930)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의 신형 아이폰이자 첫 5G 모델인 ‘아이폰 12’가 지난해 10월 첫 출시된 걸 감안하면 단 두 달 만에 아이폰12가 삼성전자가 1년 동안 판매한 5G 스마트폰 대수를 넘어선 것이다.

1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4,10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 15.1%로 3위를 차지할 것으로 파악된다.

1위는 7,960만대를 출하한 화웨이(29.2%)이고, 2위는 5,230만대를 출하한 애플(19.2%)이다.

화웨이는 미중 무역분쟁에도 불구하고, 중국에서 5G가 빠르게 확산함에 따라 5G 스마트폰 출하량을 크게 늘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5G 도입 첫해인 2019년 5G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화웨이가 37.2%, 삼성전자가 36.0%로 크게 차이 나지 않았지만 자국 내 ‘물량 공세’로 밀어붙인 화웨이가 올해 삼성전자를 앞선 것이라는 설명이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S20 FE./사진제공=삼성전자




지난 10월 5G 모델로 늦깎이 데뷔한 애플의 아이폰12는 출시 초기부터 인기를 끌며 단기간에 점유율을 끌어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아이폰12는 출시 2주 차를 제외하고 출시 1~6주 차에서 모두 저낙인 아이폰11 판매량을 앞질렀다. 특히 출시 첫 달인 작년 10월에는 같은 달 판매된 글로벌 5G 스마트폰 판매량의 4분의 1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올해 1분기까지 아이폰12 흥행이 이어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SA는 올해에는 순위가 역전돼 입지가 줄어든 화웨이를 제치고 애플 1위에 올라설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는 화웨이 공백에 따라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해 5G 스마트폰 시장은 6억대 규모로, 2억7,260만대 수준인 작년의 배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이 29%, 삼성전자가 16.8% 점유율을 차지하고 비보(13.9%), 오포(12.8%), 샤오미(11.7%) 등이 그 뒤를 이을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3.4% 수준으로 점유율이 10분의 1토막으로 줄어들 것이 예상된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