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집 앞에 상어가…" 초강력 허리케인 휩쓴 美플로리다 [영상]

역대 5번째로 센 '이언'

주민 갇히고 응급실 침수

200만 가구 정전사태도

트위터 캡처




미국 남부 플로리다주가 최고 시속 240㎞의 강풍을 동반한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에 휩쓸리며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이언은 미국으로 상륙한 헤리케인 중 역대 5번째 위력으로 건물 지붕을 뜯고 도심을 침수시겼다. 물에 잠긴 거리에선 상어가 발견됐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사라소타에서 허리케인 ‘이언’의 강풍을 이기지 못한 나무가 뿌리째 뽑혀 있다. AFP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언은 이날 오후 3시께 최고 시속 240㎞에 달하는 강풍과 폭풍해일을 동반하며 플로리다주 남서부 연안을 강타했다.

연합뉴스


이 여파로 곳곳에서 주택이 침수되고 나무가 쓰러지거나 거리가 마치 강처럼 변하는 등 피해가 심각했다. 남서부 포트마이어스 인근 경찰에는 침수된 집에 갇혔거나 이를 걱정하는 가족으로부터 신고 전화가 여러 차례 접수됐다.

펜실베이니아주에 거주 중인 현지 기자는 높이 1.5m에 달하는 홍수가 포트마이어스 북부에 있는 어머니 자택을 집어삼켰다며 구조를 요청했다. 이 기자는 "사람들 차량이 완전히 부서져서 어떻게 탈출할지 감이 안 잡힌다"며 "물이 언제 내려갈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캡처


소셜미디어(SNS)엔 한 누리꾼이 포트마이어스의 물에 잠긴 주거지 주변에서 상어를 목격했다며 그 순간을 촬영한 10초 분량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 대해 폭스뉴스·CBS방송의 문의와 진위 논란이 불거지자 영상을 올린 누리꾼은 트윗에 댓글을 달아 “남포트마이어스에서 41번 국도 서쪽 지역”이라고 구체적인 위치를 지정하기도 했다. 이 일대는 플로리다주 서부 연안지역이다.

28일(현지시간) 오후3시13분께 플로리다에 접근하는 허리케인 ‘이안’의 눈. AFP연합뉴스




주 연안 포트샬럿의 4층짜리 병원에서는 저층 응급실이 물에 잠기고 꼭대기 중환자실 지붕 일부가 강풍에 날아가기도 했다. 중환자실 내부로 홍수가 쏟아지면서 환자들은 다른 층으로 대피했고 직원들은 물난리가 난 내부를 정리하느라 여념 없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키웨스트의 서던모스트포인트 부이 근처에서 한 시민이 트럭에 묶인 카약에 탄 채 허리케인 '이언'(Ian)으로 발생한 홍수로 물이 불어난 거리를 달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주에서는 허리케인 여파로 이날 오후 6시 기준 약 200만 가구와 사업장이 전기가 끊기는 피해를 겪었다. 주민 가운데 사망자는 현재까지 보고되지 않았다. 다만 미국 해안경비대는 “키웨스트 인근에서 쿠바 이주민을 실은 선박이 허리케인에 휩쓸려 침몰, 23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이중 3명은 구조됐지만 나머지 20명에 대한 수색은 진행 중이다. 현지 매체는 보트 탑승자 중 또 다른 4명은 인근 섬으로 헤엄쳐 자체 대피했고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나폴리에서 한 소방관이 물 속에 잠긴 장비를 운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언은 미국 본토에 상륙한 허리케인 가운데 강도가 역대 5번째로 4등급으로 분류됐다. 허리케인 등급은 위력에 따라 1∼5등급으로 나뉘고, 숫자가 클수록 위력이 커진다. 이언은 육지로 이동하면서 시속 144km 강풍을 동반한 1등급으로 위력이 다소 약해졌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이언이 29일 오전에는 상당한 규모의 홍수와 함께 플로리다주 중부 지방을 지나 오후에는 대서양 연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 본토에 상륙하기 전날 이언이 들이닥친 쿠바에선 최소 2명이 사망했다. 허리케인 여파로 쿠바의 국가전력망도 붕괴해 현지 전력청은 복구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쿠바는 현재 심각한 경제난을 겪고 있어 이언 피해를 회복하는 게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