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페이스북, '미 선거 도둑질' 선동 콘텐츠 지운다

트럼프 페이스북 계정 무기한 정지도 거듭 시사

'극우 도피처 SNS' 팔러는 아마존 상대 고소장

페이스북(왼쪽), 트위터 로고./AP연합뉴스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기업 페이스북은 1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선거 도둑질을 중단하라’고 선동하는 콘텐츠를 모두 삭제하기로 했다.

페이스북은 이날 성명을 내고 차기 미국 대통령 취임식까지 ‘선거 도둑질을 중단하라’(stop the steal)는 문구가 포함된 콘텐츠를 자사 플랫폼에서 없애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대선을 도둑맞았다는 주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극렬 지지자들이 ‘선거 사기’를 주장하며 자주 사용한 구호다.

페이스북은 “대선 결과를 부정하는 행사를 개최하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으며, 이런 행사는 폭력 사태를 불러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 도둑질을 막자’는 주장은 연방의회 난입 사태 연루자들이 사용했기 때문에 이를 제한하는 추가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페이스북은 ‘선거 도둑질 중단’ 주장을 비판하는 내용이나 이 주제를 중립적으로 다루는 콘텐츠는 허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 계정을 계속 차단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 셰릴 샌드버그는 트럼프 대통령 계정 차단 조치를 해제할 계획이 없다고 로이터통신이 주최한 글로벌 리더십 온라인 커퍼런스인 ‘로이터스 넥스트’에서 밝혔다.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6일 친(親)트럼프 시위대의 연방의회 난입 사태가 발생하자 “평화적 정권 이양이 이뤄질 때까지 트럼프 대통령의 페이스북 계정을 최소 2주간 정지시킨다”면서 무기한 정지도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지지자 등 미국 극우가 애용하는 소셜미디어서비스(SNS) ‘팔러’가 아마존의 온라인 퇴출 조치에 반발하며 소송에 나섰다. 팔러는 이날 아마존 웹서비스(AWS)가 자사의 인터넷 서버 접속을 차단하지 못하도록 요구하는 소송을 미국 연방법원에 제기했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팔러는 인터넷 서버 접속 차단은 “환자의 생명 유지 장치를 끊어버리는 것과 같다”며 “이번 조치는 우리의 사업을 죽이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팔러는 “AWS의 결정은 (팔러를 겨냥한) 정치적인 적대감에 따른 것”이라며 이번 조치는 SNS 시장에서 트위터에 이익을 가져다주기 때문에 독점금지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팔러는 ‘큐어넌’(QAnon)과 ‘프라우드 보이스’(proud boys) 등 극우 단체 회원과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소셜미디어다. 2018년 설립된 팔러는 트럼프 대통령의 고액 후원자인 레베카 머서와 보수 인사들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아왔다.

지난 6일 친(親)트럼프 시위대의 연방의회 난입 사태 이후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정지하고 각종 폭력 선동 게시물을 차단하자, 팔러는 미국 극우의 대안 SNS로 급부상했다. 이에 구글과 애플은 앱스토어에서 팔러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를 차단했고, 아마존은 웹호스팅 서비스까지 중단함으로써 온라인 시장에서 팔러를 퇴출해 버렸다. 아마존은 팔러의 제소에 대해 성명을 내고 “팔러 게시물에 폭력을 조장하는 내용이 있다는 점은 명백하다”며 “팔러가 폭력 선동 게시물을 즉시 식별해 제거하는 것을 꺼리고 있다는 점은 우리의 서비스 약관에 위배된다”고 반박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