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팜젠사이언스·엑세스바이오, 하락장 중에도 주가 동반 상승[Why바이오]

엑세스바이오 자회사 웰스바이오, 원숭이두창 진단시약 개발 완료

원숭이두창 진단시약 ‘careGENETM MPXV detection kit’ 제품 사진. 사진 제공=웰스바이오




팜젠사이언스(004720)엑세스바이오(950130) 주가가 모처럼만에 오름세를 탔다. 자회사인 웰스바이오가 70분 안에 원숭이두창을 진단할 수 있는 시약 개발을 완료했다는 소식에 매수세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팜젠사이언스 주가는 1일 오전 11시 30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9.4% 오른 745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엑세스바이오는 5.5% 오른 1만 54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웰스바이오는 독자 개발한 원숭이두창 진단시약 ‘careGENETM MPXV detection kit’의 연구 개발을 마쳤다고 밝혔다. 환자의 혈액에서 추출한 바이러스 핵산(Viral DNA)을 사용해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원스텝 진단키트 제품이다. 두창·원숭이두창·우두바이러스 등이 포함된 올소폭스바이러스(Orthopoxviruses)와 아프리카 서부 및 중부에서 발견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를 특이적으로 검출 및 구분할 수 있도록 다중 진단 방식으로 설계해 정확도를 높였고, 검사 시간을 70여분으로 앞당겼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웰스바이오는 향후 검체가 확보되면 신속한 임상 검증으로 수출 허가를 진행하고, 해외 판매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시아와 미국, 유럽 등 선진 시장을 겨냥해 개발한 초고속 자동 추출 장비(careSTARTTM P1 System)와 시약(careGENETM HiFi Nucleic Acid Isolation kit for P1 system)에 대해서도 국내 판매 허가를 받아 수출을 준비하고 있다.

웰스바이오 관계자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는 잠복기가 긴 특징을 보이고 있어, 대유행으로 진행되지 않으려면 높은 민감도의 분자진단 실시간 중합효소 연쇄반응(RT-PCR) 제품으로 조기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웰스바이오는 코스닥 상장 미국법인인 엑세스바이오의 자회사다. 엑세스바이오는 지난 2013년 8월 연구개발 및 해외 진출 목적으로 47억 원 상당을ㄹ 투입해 웰스바이오 지분 61.9%(454만 7837주)를 확보했다.

팜젠사이언스(옛 우리들제약)는 엑세스바이오의 최대주주다. 지난 2019년 7월 경영참여 목적으로 249억 원 상당을 투자해 엑세스바이오 지분 25.3%(917만 1729주)를 확보하면서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자회사 호재에 지분관계로 얽혀있는 제약바이오기업 2곳의 주가가 나란히 상승한 것이다. 두 회사는 최근 주가흐름이 부진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주가가 반토막 났다.

팜젠사이언스는 지난해 3월 우리들제약에서 사명을 변경하고, 다음달 사업 확장을 위해 본사를 가락동에서 방배동 사옥으로 이전하며 회사 이미지 제고 및 사업 확장에 힘쓰고 있다.



◇Why 바이오는=‘Why 바이오’ 코너는 증시에서 주목받는 바이오 기업들의 이슈를 전달하는 연재물입니다. 주가나 거래량 등에서 특징을 보인 제약·바이오 기업에 대해 시장이 주목한 이유를 살펴보고, 해당 이슈에 대해 해설하고 전망합니다. 특히 해당 기업 측 의견도 충실히 반영해 중심잡힌 정보를 투자자와 제약·바이오 산업 관계자들에게 전달합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