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김건희 등판 임박?…'희사모' 회장이 올린 사진 한장

선대본부내 김씨 전담팀 구성도 준비 중

윤석열 측 "공개활동 계획 없어"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한 스튜디오에서 프로필 사진을 촬영하는 현장이 공개됐다.

23일 강신업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김건희 대표님 가장 최근 사진입니다”며 "장소는 스튜디오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말 세련되고 멋지지 않나요? 대표님의 공개 등장도 임박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강 변호사는 김 씨 팬클럽인 '건희 사랑(희사모)'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다만 그는 선대본부에서 공식 직책을 맡고 있지는 않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김 씨가 단발머리에 베이지색 정장 차림으로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다. 강 변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올해) 1월에 찍힌 사진을 제공 받았다"며 네이버 등에 올릴 프로필 사진을 찍는 현장이라고 설명했다. 김 씨가 촬영한 사진은 정식으로 프로필 사진을 찍어달라는 팬카페 회원의 요청을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프로필 사진은 이르면 이번주 초반 네이버 등 포털에 올라올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김 씨의 공개 활동이 실제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김 씨는 대선행보에서 아직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하지만 선대본부 내에 곧 김 씨를 전담하는 팀도 출범할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막바지 팀 구성 작업이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선대본부 측은 당장 공개 활동이 계획된 것은 없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이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재 선대본부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의미 있는 (김씨의) 활동을 계획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 글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팬카페나 지지자들은 공개 활동을 기대하고 바라는 그런 마음이 있다. 그런 심정이 담긴 마음이라고 본다"며 "현재 팬클럽 등 사조직 활동을 선대본부에서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