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더폴리틱스국회·정당·정책
野 “산업·기업銀 , ‘대장동 사업’ 들러리·회계 부정 연루됐나”

정무위 국정감사서 연루 가능성 제기

산은, 대장동 사업서 고의로 떨어져

'성남의뜰' 재무제표서 기은 수수료 누락

이동걸 산업은행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권욱 기자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의 연루 가능성을 제기하고 나섰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창현·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산업은행이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차입금리를 경쟁자들보다 현저히 높게 써내는 등 고의로 떨어져 ‘들러리’를 섰다고 주장할 수 있는 정황을 열거했다.

윤 의원은 “남욱과 정영학 등이 참여한 위례 개발사업의 관계자 염모 씨가 산은 컨소시엄에 들어와 ‘화끈하게’ 떨어졌다”며 “산은이 떨어지고 하나은행이 사업자로 선정되는 데 김만배·정영학·남욱의 사주가 작동하고 있고, 산은이 거기에 장기판의 말처럼 놀아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의원은 이동걸 산은 회장을 향해 “몰랐으면 무능이고 알았으면 부패”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회장은 이에 대해 “산은 컨소시엄이 탈락했다는 사실 때문에 아직 확인되지 않은 부분을 말씀하셨다. 산은의 신뢰에 금이 갈 수 있는 말씀을 해주셨다”며 “산은은 대장동 사업에서 공모지침서에 따라 충실하게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박 의원이 공격을 이어받았다. 건설사를 배제하는 공모지침서 18조를 거론하면서 산은 컨소시엄 참가자 중에는 건설사가 2곳이나 포함됐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사업자 선정 절대평가에서 건설사를 확인하면 떨어뜨려야 했는데 그대로 놓고 점수를 매겼다”며 ‘들러리’ 의혹에 가세했다.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시행사인 ‘성남의뜰’로부터 대출 주관 등 참여 수수료로 63억 5,900만 원을 받은 기업은행에도 칼날이 향했다. 같은 당 윤두현 의원은 기업은행의 대장동사업 수수료 수입 63억 원 가운데 28억 원이 성남의뜰 감사보고서(재무제표)에 누락됐다는 점을 근거로 성남의뜰 재무제표가 엉터리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윤 의원은 “2018년 성남의뜰 재무제표를 감사한 회계법인은 드루킹사건에 연루된 곳”이라며 “우연의 일치라고 보느냐”고 여당을 겨냥했다. 이어 성남의뜰 감사보고서 문제는 금융감독원이 심각하게 살펴야 할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권은희 국민의당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주 사이에 이면계약이 있었을 가능성을 추궁했다. 권 의원은 “주주협약서에는 화천대유가 AMC(자산관리회사)로서 업무만 수행한다고 돼 있으나 실제로는 개발부지 중 A1·A2·A11·A12·B1 블록의 시행사로 참여했다”며 이면계약서가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화천대유가 주주협약서와 달리 시행사로 참여한 사실은 알았다”면서도 “이면계약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신한나 기자 hanna@sedaily.com
변화하는 세상을 보기 위해서는 더 큰 노력이 필요하겠죠?
기존 관점에 얽매이지 않고, 편견없이 사회를 바라보겠습니다.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