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양궁 안산 7점 쏘자···KBS 해설 "최악이다, 이게 뭐냐"
한국 양궁대표팀 안산 선수/연합뉴스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에 등극하며 신궁(神弓)의 새 계보를 쓴 안산 선수가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 출전한 가운데 중계를 맡은 KBS 아나운서가 안 선수 등 우리 대표팀 선수들의 경기를 두고 "최악이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27일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는 'KBS sports 양궁 세계선수권 남자 캐스터 선수들에게 사과하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원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이날 새벽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리커브 여자 개인전 중계에 나선 KBS N 스포츠 아나운서의 발언을 지적했다.

이 아나운서는 경기에서 안산, 장민희 선수가 각각 7점과 8점을 쏘자 "아 이게 뭐냐", "최악이다"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선수들이 10점을 쏘지 못하면 탄식을 내뱉었다.

또한 안산과 장민희 선수에 대해 선수 호칭이나 존칭을 생략한 채 '안산과 장민희'라고 칭하기도 했다.



/사진=KBS 신청자권익센터 게시판


이같은 중계에 대해 청원인은 "여자 개인전 중계에서는 안산 선수와 장민희 선수에게 선수 호칭을 뺀 채 안산과 장민희라고 반말로 해설하는 것도 모자라 7, 8점 점수를 쏜 선수에게 '최악이다, 이게 뭐냐'라는 표현을 사용하셨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청원인은 "해설 자격이 전혀 없다. 선수들에게 너무 무례하다"며 "선수들에게도,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들에게도 사과하라"고 적었다.

해당 청원은 답변 기준 1,000명을 훌쩍 넘겨 28일 오전 7시 기준으로 3,200명이 넘게 동의했다. KBS는 규정에 따라 오는 11월 26일까지 해당 청원에 대해 답변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근 안산 선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에 출연해 "8점을 쏘더라도 '8점 괜찮습니다', '인간미가 느껴지네요' 등 밝은 해설을 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