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영화
[인터뷰] '보이스' 김무열 "무너지는 저를 보고 대리만족하면 보람일 것 같아요"
'보이스' 김무열 / 사진=CJ ENM 제공




누군가의 희망을 불행으로 만드는 보이스피싱 가해자들을 보고 도무지 이해할 수 없었다. 가해자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합리화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분노가 차올랐다. 그럴수록 더 고민하고 연구해 절대 악인을 만들어 나갔고, 무너져 가는 모습을 보고 통쾌해할 관객들을 생각하며 연기했다. 김무열은 실제 인물을 그린 것 같아 더 무서웠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김무열은 ‘보이스’에서 피도 눈물도 없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총책 곽프로를 연기했다. 곽프로 일당은 서준(변요한)이 작업반장으로 있는 부산의 한 건설 현장을 타깃으로 보이스피싱을 계획해 서준의 아내를 비롯한 직원들에게 30억원을 사기 친다. 이후 곽프로는 보이스피싱 콜센터 중국 본거지로 잠입한 서준과 마주하고 새 국면을 맞이한다.

곽프로는 직접 취재할 수 없는 미지의 인물. 보이스피싱 범죄자들의 총책들은 검거가 어렵기 때문에 상상력을 가미할 수밖에 없었다. 김무열은 ‘뭘 하면서 전화를 할까? 앉아서 오로지 전화만 하지 않을 텐데’ 같은 상상을 하면서 목소리로 범죄를 저지르는 그들의 특성을 파고들었다.

“곽프로는 나름 철학도 있고, 전문적인 직업도 있던 사람이고, 매우 성공했던 과거가 있는 인물이에요. 단어 선택에 있어서 매우 철학적이고, 관념적인 부분도 있고, 문학적이기도 하죠. 곽프로가 과거에 범죄를 저지르고 밑바닥까지 추락해서 약에 손을 대는 것도 경험해본 인물이기 때문에, 전 곽프로 캐릭터가 정상에서의 과거와 밑바닥 과거가 적절하게 섞이면 어떨까 했어요. 고상하면서도 변태적이고, 순간순간 나오는 저렴함을 현장에서 혹은 테이블 작업에서 감독님들과 함께 만들어 나갔어요.”

이질적인 곽프로의 스타일링 또한 인상 깊은 부분. 곽프로는 고유의 번호가 적힌 유니폼 같은 점퍼를 입은 콜센터 직원들 사이에서 홀로 말끔한 모습이다. 황폐하고 고립된 콜센터 안에 있는 인물처럼 보이지 않는다. 김무열은 곽프로의 이해할 수 없는 정신세계를 더 디테일하게 표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스타일링에도 아이디어를 냈다.

“곽프로는 설계자, 작가, 분석가 통칭하자면 브레인이에요. 조직 안에서의 총책이라는 지위적 특성을 보여주기 위해 아주 포멀한 정장 스타일까진 아니어도 신경 쓴 느낌을 줬죠. 보이스피싱 본거지에서 실제로 생활을 하며 사기행각을 벌인다는 설정이었기 때문에 내 집 같은 편안함을 위해 슬리퍼도 신고, 바지도 멀끔해 보이지만 스판 바지를 입었고요. 장소적 배경이 중국의 모처이기 때문에 계절이 바뀌면서 옷을 구해서 입었다는 설정으로 지리적 특성을 보여줄 수 있는 트레이닝복도 추가했고요. 여기에 머리까지 세팅하면서 곽프로의 이상한 성격을 표현했어요.”

보이스피싱 수법에 대한 조사를 거치면서 놀라는 일도 많았다. 악성 앱을 몰래 스마트폰에 침투시켜 어디로 전화를 걸어도 보이스피싱 조직과 연결되는 해킹 수법은 가장 놀라웠다. 실제 보이스피싱 음성 녹음을 듣고 과학 기술을 넘어선 화술이라고 느껴질 정도로 경악했다.

“검사를 사칭한 음성을 들었는데 정말 검사님 같았어요. 말투나 단어 선택, 대응 방법, 여유들이 웬만한 배우보다 연기를 잘하더라고요. 메커니즘적인 발전도 있었지만 ‘사람들이 이렇게까지 연구하고 분석하고 연습을 하나?’ 싶을 정도였어요.”

'보이스' 김무열 / 사진=CJ ENM 제공


앞서 많은 악역 캐릭터를 연기해본 김무열에게도 이렇게 밑도 끝도 없이 악랄한 곽프로는 부담이었다. 가장 존재감 있는 인물이었기에 대사량도 많았다. 클라이맥스 부분에서 여러 사람들 앞에서 몇 장짜리 대사를 해야 하는 장면은 가장 부담이 컸다. 이렇게 긴 대사를 어떤 식으로 소화해낼 것인지, 지루하지 않으면서도 캐릭터를 벗어나지 않게 할 수 있는지 많은 고민을 거쳤다.

“고민하면서 현장에 갔는데 결국 현장에서 호흡하는 사람들과 함께 만드는 것이더라고요. 혼자서는 생각하지 못한 것들이 느껴지기도 하고, 떠오르기도 했어요. 여러 명과 함께한 긴 대사 같은 경우는 제가 한두 마디 던지면 50~60명 배우들이 반응하고 함께 호흡해 주니까 신이 났어요. 하루 종일 찍어도 지치지 않더라고요.”



곽프로를 연기하며 가장 힘겨웠던 건 전혀 공감할 수 있는 요소가 없었다는 것이다. 완성된 영화를 직접 스크린을 통해 보면서도 곽프로는 생각했던 것보다 더 나쁜 사람이고, 이해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느꼈다. 연기하는 입장에서 이해도 하고, 공감도 하고, 자기합리화도 해야 했는데 곽프로는 쉽지 않았다.

“저도 곽프로를 죽이고 싶더라고요. 만나면 때리고 싶다고 생각할 정도였어요. 범죄를 통해서 자신의 우월함을 느끼고, 피해자를 조롱하며 희열을 느끼는 사이코패스적인 성향이잖아요. ‘보이스피싱은 공감이야’라고 하면서 피해자들을 분석하고 파헤치고 이런 것에 머리를 쓰는데, 피해자의 억장이 무너지는 걸 헤아릴 겨를이 없는 건지 모르겠어요. 실제 범죄 상황에서도 가해자들이 ‘이거 보이스피싱이야’라고 하더라고요. 얼마나 이 인간들이 황폐하고 피폐해져 있는지 보여주는 행위죠.”

“곽프로는 공든 탑을 무너뜨리는 느낌이었어요. 잘 쌓아서 대단한 놈이라는 걸 보여준 다음에 주인공에게 격파당하는 거죠. 더 고민하고 고민할수록 힘들어진 작업이었지만, 관객들이 나쁜 놈을 격파하는 서준을 보면서 조금이나마 통쾌하고 대리만족하는 마음이 들면 보람일 것 같아요.”

'보이스' 김무열 / 사진=CJ ENM 제공


변요한, 박명훈같이 좋은 배우들이 있었기에 연기하는 재미도 있었다. 변요한은 그 누구보다도 뜨겁고 열정적으로 연기하는 게 보여 배우로서 감동이었다. 서준 캐릭터 자체가 된 그를 보며 대단하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보이스피싱 콜센터의 절대적 감시자 천본부장 역을 맡은 박명훈이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상상한 천본부장의 비주얼의 느낌과 전혀 다른 본인만의 해석을 가지고 온 것을 보고 감탄하기도 했다. 곽프로와 전혀 다른 인물인 그와 조직 안에서 묘한 라이벌 구도를 펼치는 것도 큰 재미였다.

“제 캐릭터로 변요한 캐릭터에 도움 줄 수 있는 걸 많이 고민했어요. ‘보이스’는 서준의 심경적인 발단으로 일어나는 서사이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서준을 자극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서준을 움직이게 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했죠.”

“(변)요한이가 혼자서 극을 끌고 가다 보니 되게 많이 외로웠나 보더라고요. (박)명훈이 형과 제가 본거지에서 등장하고 본격적으로 함께 연기할 때 엄청 좋아했어요. 너무 기다리고 기다렸던 사람처럼 마냥 반가워해주고 우리가 뭐만 해도 좋아해 줬어요. 첫 현장에서 소중한 관객처럼 느껴지더라고요. 소중한 관객을 실망시키지 않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연기했어요. 변요한의 칭찬이 우리를 춤추게 했어요.”(웃음)

좋은 사람들과 의미 있는 작품을 하는 과정은 뿌듯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힘들어진 상황에서 함께 작업할 수 있다는 건 남다른 의미였다. 어려운 시기에도 일을 할 수 있는 것 자체가 소중하고 감사했다. 이렇게 작품을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에 그 어느 때보다 자부심과 성취감이 크다.

“영화를 찍으면서 보이스피싱에 대해 많이 알게 됐어요. 피해 규모나 우리에게 얼마나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해 알게 됐죠. 아는 만큼 덜 당할 수 있지 않을까 싶었어요. 관객들이 영화적 재미도 충분히 느끼셨으면 좋겠고, 보이스피싱에 대해 하나라도 알게 돼서 한 분이라도 안 당하셨으면 합니다. 관객들은 돈을 지키고 이 영화 만든 분들은 돈을 벌면 좋을 것 같아요.”

“스크린으로 ‘보이스’를 보고 역시 극장에서 보고 들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집에서 보는 편안함보다 극장에 직접 와서 체험하는 건 다른 거라는 걸 느꼈고요. 극장에서 보시면 더 재밌게 볼 수 있으실 겁니다.”(웃음)

'보이스' 김무열 / 사진=CJ ENM 제공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보이스, #김무열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