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정치·사회
"코로나19 초기 같다" 북미 '살인 폭염' 돌연사 속출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일주일새 719명 돌연사

미 오리건주 사망자 100명 육박…워싱턴주 30여명 희생

온열질환자 넘치며 응급실 복도서 치료…코로나 사태 방불

/AFP연합뉴스




기록적인 폭염이 북미 서부 지역을 덮친 가운데 캐나다 일부 지역에선 일주일 새 700명이 넘게 돌연사했다.

3일(현지시시간) AP 통신과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지난달 25일부터 시작한 불볕더위 때문에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서 719명이 돌연사했다. 이는 일반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사망자 수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리사 러포인트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수석 검시관은 “높은 기온이 사망자 수 증가를 초래한 것으로 보인다”며 “폭염에 따른 희생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는 최근 40도가 넘은 고온에 시달렸고 지난달 30일 일부 지역 최고 기온은 한때 50도까지 육박했다.





/AP연합뉴스


여름에도 선선한 날씨로 에어컨이 필요 없었던 미국 북서부 오리건주와 워싱턴주에서도 사망자가 속출했다. 오리건주는 폭염 기간 사망자가 95명으로 집계됐다며 포틀랜드를 포함하는 멀트노마 카운티에서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왔다고 밝혔다. 워싱턴주는 불볕더위와 관련된 사망자를 30여명으로 집계했다.

미국 북서부 지역 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방불케 하는 응급 환자로 넘쳐나고 있다. 워싱턴주 보건부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일까지 응급실을 찾은 온열질환자는 1,792명이었고, 이 중 21%가 입원을 해야 하는 환자였다고 밝혔다.

시애틀 하버뷰 메디컬센터의 스티브 미첼 응급의학과장은 사실상 코로나9 초기 단계 응급실 상황과 비슷하다며 폭염에 따른 응급환자 급증을 우려했다. 시애틀의 한 병원에는 온열질환자가 몰려들면서 복도에서 환자를 응급치료하는 상황도 발생했다.

WP는 "오리건주 보건 대학 응급실도 환자로 넘쳐났고 체온이 너무 높아 중추신경계가 마비돼버린 환자도 있었다"며 "코로나19 최악의 시기에도 이렇게 이 대학 응급실이 바쁘게 돌아간 적은 거의 없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