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광주 철거건물 붕괴' 현장 밤샘 수색···추가 발견 매몰자 없어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 건물 붕괴사고 현장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광주 재개발지역에서 발생한 철거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매몰자를 찾기 위한 수색이 밤새 이어졌다.

10일 소방 당국은 재건축건물 철거 현장에서 행인이나 공사 작업자 등 추가 매몰자가 있는지를 이틀째 수색 중이다. 건물 잔해 아래에 깔린 시내버스에서 운전기사와 승객 등 17명을 구조한 이후 추가로 발견된 매몰자는 지금까지 없다.

앞서 전날 오후 4시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작업이 이루어지던 건물 한 동이 무너졌다. 이에 도로를 주행하던 시내버스가 매몰됐다. 해당 버스는 동구 무등산국립공원(증심사)과 북구 전남공무원교육원을 오가는 운림54번 버스이다. 당초 소방당국은 승용차 2대와 근로자가 함께 매몰됐다고 발표했지만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사고 직전 승용차는 버스 뒤에 멈춰 서면서 사고를 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건물 붕괴 당시 인근을 지나던 차량 블랙박스에 찍힌 영상을 보면, 공사현장 가림막이 설치된 도로를 주행하던 중 앞에서 5층짜리 건물이 힘없이 무너지며 시내버스를 그대로 덮쳤다.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의 한 철거 작업 중이던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수색 이틀째 날 오전 5시 기준 버스정류장, 도로, 보행로를 덮쳤던 건물 잔해를 중장비로 걷어내는 탐색은 마무리됐다. 소방 당국은 붕괴 직전 건물 안에 남아있었을지 모를 작업자 등을 찾는 수색을 소규모로 지속하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재개발사업의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철거를 맡은 하도급업체 측은 붕괴 직전 이상 조짐을 감지하고 대피한 인원을 제외하고 건물 안 작업자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사고 이틀째인 이날 추가 매몰자를 찾는 수색이 마무리되면 붕괴 원인을 규명하는 관계기관 합동 현장 감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날 오후 재개발지역 철거 공사 중 지상 5층짜리 상가건물이 통째로 무너지면서 건물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 아래에 깔렸다. 함몰된 버스 안에 갇힌 17명 가운데 9명이 숨지고 8명은 중상을 입었다. 경찰은 시경 차원의 전담수사팀을 편성해 철거건물 붕괴 사고를 수사할 방침이다.

한편 사고가 발생한 학동4구역은 사업면적 12만6,433㎡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29층 아파트 19개동 총 2,282가구가 들어서는 재개발지역이다. 지난 2005년 재개발추진위 설립 후 2007년 정비구역 지정에 이어 두 차례 조합설립변경 인가를 거쳐 2019년 10월부터 보상과 이주 절차를 밟고 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