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정치·사회
[영상] 옆 오픈카에 불붙은 폭죽 '휙'···유유히 사라진 운전자

[서울경제 짤롱뉴스]

신호 대기 중이던 옆 오픈카에 폭죽 던져

운전자 손 화상 입어…검거 소식은 아직

미국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오픈카에 폭죽을 던지고 도망가는 사건이 발생했다./Kathy Kirby 유튜브 캡처




미국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컨버터블(오픈카)에 폭죽을 던지고 도망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범인을 쫓고 있다.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의 지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4일(현지시간) 오후 10시가 넘은 시간에 일어났다. 독립기념일에 맞춰 지역 곳곳에 축제가 벌어지던 때였다.

당시 상황은 사고를 당한 오픈카 지인의 차량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을 보면 보행 신호를 대기하며 정차한 흰색 오픈카 옆으로 승용차 한 대가 서서히 멈춰 선다. 조금씩 움직이며 오픈카에 바짝 다가서더니 이윽고 승용차의 창문에서 불꽃이 붙은 폭죽이 그대로 오픈카 운전석 쪽으로 던져졌다. 이후 승용차는 신호도 무시한 채 자리를 떴다.





불꽃놀이를 구경하고 집으로 향하던 콜린 커비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머리 뒤편으로 폭죽이 떨어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20살인 커비는 이 사고로 손에 화상을 입었다. 다행히 큰 부상을 당하진 않았다. 그는 지역 언론에 무릎이나 옆구리 등 피부에 폭죽이 직접 떨어지지 않은 것이 불행 중 다행이라면서도 차 상단과 바닥 등이 불 타 금전적 손해를 입었다고 토로했다.

경찰은 흰색 승용차를 탄 범인을 쫓고 있지만, 아직 검거 소식은 알려지지 않았다. 커비 가족이 차량 수리비 등을 위해 4,000달러를 목표로 온라인 모금을 시작했는데, 19일 목표 금액을 채웠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미국, #폭죽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